동학혁명부터 4·19혁명까지 – 대한민국 근현대사 기념관, 강북구에 조성키로

3 years ago by in 개벽과 뉴스

* 이 글은 개벽신문 40호(2015년 2월호)에 게재되었습니다


 


동학혁명부터 4·19혁명까지



대한민국 근현대사 기념관,


 


강북구에 조성키로


 


 


강북구에 대한민국 근현대사 기념관이 착공되었다.



강북구는 북한산역사문화관광벨트 조성 정책의 일환으로 근현대 유물과 주요 애국지사들의 이야기를 모아 선보이는 근현대사기념관을 조성하다고 밝혔다. 근현대사 기념관은 부지 면적 2,049㎡, 전시실과 시청각실, 도서관, 세미나실, 강의실 등을 갖추고 지하 1층, 지상 1층 규모로 내년 상반기에 완공된다. 기념관이 지어지는 수유동 419길은 뒷쪽으로는 북한산 국립공원과 4·19 민주묘지와 순국선열 묘역, 분청사기 가마터 등의 근현대 유적으로 둘러싸인 곳으로 연간 30만 명 이상이 이용하는 북한산 둘레길을 끼고 있어 관광자원으로서의 가치도 높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최근 일본의 역사왜곡 등 우경화 정책으로 한국사 교육의 중요성이 커지는 만큼 이같은 역사문화자원을 체계적으로 소개하고 시민들과 청소년에게 정확한 근현대사를 알리는 공간을 만드는 것”이라며 건립 취지를 설명했다.



강북구는 이 기념관을 단순 전시에서 벗어나 각종 문화유산에 얽혀있는 이야기를 통해 한국의 근현대사를 설명할 예정이다. 박 구청장은 “강북구에는 지난해 정부에서 선정한 8명의 애국지사 묘역 중 한용운과 안창호 선생을 제외한 6명의 묘가 모여 있어 충분한 스토리텔링이 가능하다”며 “문화재와 별도로 이시영 초대부통령과 신익희 초대국회의장, 김병로 초대 대법원장의 묘도 있어 대한민국 건국 초기의 이야기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The author didnt add any Information to his profile yet

  • Published: 403 posts

Leave a Comment